2001.02.17 –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관람일시 2001년 2월 17일 (토) 16:00
공연장 연강홀
관람좌석 하층 H열 7번
제작사 극단 갖가지, 극단 청우
캐스팅 베르테르 : 서영주
롯데 : 이혜경
알베르트 : 김법래
카인즈 : 김일권
꽃파는 처녀/하녀장 : 김선미
사랑에 빠진 처녀/사비나 : 문혜영
레오노레/마부/꽃파는 처녀 : 추정화
소문꾼 : 김현동
집사 : 정의욱
법관 : 정수한
오르카 : 최나래
하녀 : 이미선
Creative Team 작사 : 고선웅
작곡 : 정민선
대본 : 고선웅
프로듀서 : 심상태
연출 : 김광보
안무 : 조성주
음악감독 : 구소영
편곡 : 허수현
무대디자인 : 오윤균
음향디자인 : 김기영
조명디자인 : 김창기
의상디자인 : 조문수
분장 : 김유선
무대감독 : 김희영

어느 모임에서, 뮤지컬을 좋아하는 친구가 있어서 알게 된 공연입니다.

정말 오랜만에 보게 된 뮤지컬이었는데… 상당한 충격을 받았었습니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 이란 작품 자체가 어떤 내용인지는 대충 알기는 해도, 마지막에 자살하고 끝나는 장면이, 뮤지컬로서도 있을 수 있구나, 라는 충격?
제가 봤던 뮤지컬은 레미제라블, 캣츠 라는 대형 뮤지컬만 있었더니, 무언가 웅장하고 큰 것만 뮤지컬로서 있을 수 있다고 생각했었나 봅니다.
작은 무대이지만, 강한 힘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었죠.

그리고, 배우분들의 힘.
무엇보다, 김법래씨를 만난 것에 대한 충격.
그 분의 목소리에 홀딱 반해버리고 말았습니다.
낮은 저음에 완전 매료~
끝나고 나서 OST 바로 냉큼 사고, 운 좋게도 사인회를 했기에, CD에 사인도 받았습니다.
생애 최초로 산 뮤지컬 CD에, 사인까지 받는 영광을. ㅎㅎ

정말 잊혀지지 않는 공연입니다.

1996.07.06 – Les Miserables

[관람일시]
1996년 7월 6일 토요일 14:00
[공연장]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관람좌석]
S석 1층 BOX4 25번 (초대권, 80,000원)

[캐스팅]
해외 공연팀

[제작사]
㈜ CMI

대학교 2학년 여름방학때, 중학교/고등학교/대학교 동기였던 친구와 봤습니다.
따로 돈내고 본 것은 아니구요… (대학생이 무슨 돈이 있겠습니까… ;;)
아버지가 어디선가 초대권을 얻어 오셔서 보게 되었지요.
이게 14년전 가격인데 S석이 8만원… 와우. 해외 투어팀이라서 더 그렇긴 했겠죠?

사실 극 자체에 대한 기억은 별로 없습니다. (응?)
이미 중학교때 한국어 버전으로 본 기억이 있어서, 그 기억을 더듬는 수준이었달까요.
오히려 한국어 버전 볼때 만큼 감동은 없었어요.
극 자체의 감동보다는, Box석에 처음 앉아 보았다는 것이 더 기억에 남습니다. ㅋㅋ

이건 그때 티켓.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94.03 – CATS


관람일시 : 1994년 3월 ?일
공연장 : 예술의 전당 오페라 극장
캐스팅 : 해외 공연팀

고3 올라가서 얼마 안됐을 때 큰언니랑 보러 갔었습니다.
이것도 잘 기억은 안나지만, 아버지가 어디선가 초대권을 얻어 오셨던 것 같아요.
고3 되었으니 한동안 못 놀테니까 보고와라, 라고 보내줬던 것 같습니다.

처음으로 가본 예술의 전당 오페라 극장.
좌석은 중앙 정도 였던 것 같구요.
또, 해외 공연팀으로 처음 보는 뮤지컬 작품이라니, 여러가지로 설레는 마음으로 봤던 기억이 나네요.

캣츠야 원래 스토리가 명확히 있는 것도 아니고, 영어로 들어서 내용적으로 마음에 남는 것은 딱히 없습니다만,
하얀 작은 고양이가 발레 하듯 한쪽 발을 들고 가만히 서 있던 장면이 매우 인상 깊이 남아 있습니다.
와, 예쁘다~ 하고 감탄했더랬죠.

고마우신 부모님 덕분에 고3 때 크게 스트레스도 안 받고, 이런 좋은 작품도 볼 수 있었던 것이 참으로 행운이었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

1993.08.04 – 레미제라블

레미제라블 (Les Miserables)

관람일시 : 1993년 8월 4일 (수)
공연장 : 롯데월드 예술극장
제작 : 극단 광장

돈키호테에 이어, 이것도 뭣 모를때 본 뮤지컬입니다.
이 이후에도 해외 공연팀 레미제라블을 2번 더 봤습니다만, 국내팀 공연이 전혀 뒤쳐지지 않았었다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작품 자체가 워낙 대작이라서 그런 면도 있겠지만, 어린 마음에도 배우들의 열연이 느껴졌거든요.

이 작품도, 너무나도 유명한 작품이 원작이라 내용은 굳이 언급할 필요가 없을 것이라 보입니다.
레미제라블 전반적인 내용은 몰라도, 쟝발장은 매우 친숙한 인물이죠.
하지만, 이 공연을 보며 제일 인상깊게 남았던 인물은 “에포닌”이었습니다.
사실, 에포닌이란 이름을 명확히 인지하며 그 인물을 기억했던 것은 아닙니다만, 히로인이라 생각되었던 코젯을 제치고 무대에 계속 등장하며 시선을 끌었던 것이 어린 마음에 신기했습니다.
그것이, 이 공연의 묘미인 것 같습니다. 쟝발장과 같은 주연급에만 집중하는 것이 아닌, 그 주변 인물들 모두, 제목처럼 불쌍한 사람들 모두가 주인공인 것이지요.

또 하나 인상깊게 남아 있는 것은, 코젯의 노래가 매우 높은 음까지 올라갔다는 것. 흔들림 없이 매우 깨끗하게 고음 올라가는 것이 참 듣기 좋았던 기억이 납니다.
하지만, 솔직히 코젯이란 캐릭터 자체는 그렇게 매력적이진 않았어요. 연기의 문제였을까요? ㅎ

그 외에 뚜렷한 기억은 안나도, 장면 하나하나 모두가 정말 감동이 있는 작품이었습니다.
이때 공연 이후로는 국내 캐스팅은 이루어지지 않는 것 같은데요.
몇년 전에 공연 예정 리스트에 있던 것 같은데… 무산 된 것인지… 참 안타깝습니다.

또 안타까운 것은, 이때 공연이 라이센스 공연이 아니라서, 레미제라블 10주년 기념 콘서트에 초대 받지 못했었다는 것인데요. DVD로도 출시되고 있는 10주년 기념 콘서트, 여러 나라 쟝발장이 한자리에 모여 한 소절 씩 노래를 부르는 장면은 정말 장관. 가슴이 벅차오르는 공연이었는데…. 그 안에 한국 쟝발장이 없었다는 사실이 매우 슬펐습니다.

혹시라도 또 이런 콘서트가 열리면, 그때는 초대받을 수 있기를 희망하고…
국내 공연이 또 이루어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1992 – 돈키호테

관람일시 : 1992. ?. ?
공연장 : 롯데월드 예술극장

지금은 거의 정기적으로 공연되고 있다 시피한 베스트셀러 뮤지컬 맨 오브 라만차를, 고1때 친구들과 함께 처음 보았습니다.
원제는 “맨 오브 라만차”이지만, 그 당시는 “돈키호테”로 였었지요.
아마도, 원작 제목으로서 더 유명하니, 이쪽이 친숙하리라 판단했던 것이 아닐까 싶군요.
제 기억으로는 2005년도 공연했을 때도 “돈키호테”로 했었고, 그 다음해 공연부터 원제인 “맨 오브 라만차”로 불렀던 것으로 압니다.

암튼, 그것이 중요한 것은 아니고. (중요한가? ㅎ…)
내용이야 워낙 유명한 작품이니 특별히 설명할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이 작품도 어렸을 때 봤던 것이라 어렴풋하긴 하지만, 나름 장면장면이 강렬하게 남아 있네요.
일단, 돈키호테라는 캐릭터가 매우 강렬했죠. 그 막무가내 할아버지 캐릭터… 하하. 배우분도 매우 훌륭히 소화해내셨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남경주씨가 주인공이었다는 것 같기도 한데, 확실치는 않군요. 더블이었던 것 같기도 하구요.
히로인 알돈자도… 히로인 치고는 참… 과격(?)했지요.
그리고, 어린 마음에 충격적인 장면도 있었구요…

음악은, 확실하게 기억하는 곡이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만, 나중에 들어보고 ‘아~ 이곡!’했던 것이 “Man of La Mancha”였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 뮤지컬 노래 중 제일 좋아하는 노래입니다.

이건 여담(?)입니다만, 2005년도에도 다시 이 공연을 보았는데, 뭔가 극 구성이 좀 다르다는 느낌이 들었었는데요.
2005년 본 것은 세르반테스가 나오고 돈키호테 이야기가 극중극 형식을 취하는 식으로 공연이 진행되는데, 제 기억으로는 1992년도 공연에서는 돈키호테 얘기만 진행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 확실친 않지만요. ^^;
사실, 그 당시에는 라이센스 계약 없이 공연했었다… 라고 하지요.
한국 뮤지컬 역사로는 암흑기라고 할만한 시기라는데…
작품 완성을 위한 열정은 있었으나, 문화적 인식이 부족했던 시기였나 봅니다.
그래서 그런지, 그 당시 공연 기록은 인터넷에서 찾기 좀 어렵더라구요. 공공연히 하기는 어려운지…
조금 안타까워요.

지나간 기억을 새록새록 밟아보는 것이 나름 즐겁습니다. 만…
언제 모든 기록을 다 남길 수 있을지… ^^;
올해 도전! 입니다. ㅎㅎ